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5 오후 02:1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환경/노동

영덕군, 화수터널 황산 유출 신속대처 오염확산 방지

- 덕곡천 일부 어류 300마리 폐사, 황산탱크 균열이 원인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07월 31일
↑↑ 터널공사장 폐수처리시설 부근 황산유출액 중화작업 장면
ⓒ CBN뉴스 - 영덕
[cbn뉴스=이재영 기자] 지난 30일 오전 7시경 포항~삼척간 철도공사 화수터널 폐수처리장 황산탱크에 균열이 일어나 황산이 유출됐다. 이 사고로 오십천의 지류인 덕곡천 상류가 일부가 오염돼 피라미 등 어류 300여 마리가 폐사했다.

영덕군 환경위생과에서는 오전 7시 10분 사고신고를 접수하자마자 처리반이 현장에 출동해 하천 수질상태(pH)를 측정하고 오염 확산을 방지했다.

대다수 지점에서는 큰 폭의 수질 변화가 없었지만 물의 흐름이 더딘 소보 부근의 수질이 2.5정도로 악화돼 0.5~6cm 크기의 물고기가 죽은 모습이 목격됐다. 처리반은 곧바로 사고현장인 터널공사장 폐수처리장으로 이동해 둑을 쌓아 황산유출을 막고 소석회를 투입해 독성을 중화시켰다.

현장 조사 결과 지난 29일 자정 무렵 폐수처리장내 황산탱크에서 발생한 미세 균열이 사고 원인으로 확인됐다. 사고 발생 당시 초동조치가 미흡해 황산이 외부로 유출됐다. 황산탱크의 크기는 5㎥로 당시 탱크에 남아있던 황산의 양은 1,550ℓ였으며 유출량은 1,000여ℓ로 추정된다.

환경위생과 처리반은 더 이상의 외부 유출이 없자 지속적으로 하천 수질을 측정하면서 특정 부분의 산도가 낮은 지역 상류부에 소석회를 투입했다. 2, 30분 후부터 산도가 올라가기 시작해 사고당시 2.5까지 떨어졌던 산도가 정오 무렵 5.81, 6.9(15:30), 6.97(18:30), 7.20(31일 07:20)까지 오르며 하천 전체의 수질은 정상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 사고현장인 터널 폐수처리장의 황산유출 잔류물은 철제 탱크에 담아둔 상태이며 공사업체는 현장 및 주변 토양까지 지정폐기물 처리 방침에 따라 폐기물처리업체에 위탁 처리할 계획이다. 군에서는 해당 업체 및 시설 관리인을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법률 위반으로 형사고발할 예정이다.

영덕군은 연간 점검계획에 의거 모든 오염 배출시설을 점검 및 관리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대규모 토목공사 현장의 폐수처리시설의 문제로 환경이 오염되는 사고는 없었다. 군 관계자는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내 터널 폐수처리시설 10곳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7년 07월 31일
- Copyrights ⓒCBN뉴스 - 영덕.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