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5-07 오전 10:19: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일반

영덕군, 어린오징어 어획.유통 근절 특별단속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03월 24일
ⓒ CBN뉴스 - 영덕
[cbn뉴스=이재영 기자] 영덕군이 살오징어 금어기. 금지체장 등 위반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4~5월 두 달 간 집중 실시한다.

해상 및 육상에서 진행되는 이번 특별단속은 살오징어 생산량 감소와 어린오징어 시장 유통으로 인한 유통 질서 교란을 방지하기 위해 진행되며, 특히 포획 금지기간에 정치망, 자망 등에서 오징어를 포획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 한다. 이 기간 오징어를 혼획 할 경우 현장에서 즉시 방류해야 한다.

단속은 영덕군을 비롯해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 경상북도, 수협, 한국수자원관리공단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며, 어업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선 무궁화호를 비롯해 영덕누리호와 어업감독공무원이 대거 투입된다.

이와 함께 수산자원 포획·채취 금지기간 및 체장 위반, 어구사용 금지기간·구역 위반, 불법어구 사용 등 어업기초질서 위반 행위 단속도 한다.

최근 개정된 수산자원관리법에 따라 어업인이 아닌 자도 수산자원의 번식 및 보호를 위해 특정어종의 포획·채취가 금지돼 어업인과 마찬가지로 일반인도 단속 대상에 해당된다. 영덕군은 이로 인한 불이익을 당하는 사례가 없도록 적극 지도 및 홍보를 할 계획이다.

남희동 해양수산과장은 “영덕군 관내 불법어업이 근절 될 수 있도록 사전 지도 및 홍보를 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뤄진 불법어업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21년 03월 24일
- Copyrights ⓒCBN뉴스 - 영덕.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